2021년 맞이 대비 - 구글 포토의 무제한이 끝나는 시대의 대비 by 파란오이


사실 몇 달 지난 이벤트이긴 한데, 2021년을 맞아 본격적으로 준비해야 될 이슈는 이것입니다. 구글이 드디어 구글 포토의 고화질 백업 서비스를 무제한으로 제공할 수 없다고 드러눕기를 선언했다는 것이죠. 사실 어느 정도 품질을 타협하면 최고의 서비스였고, 이 타협의 수준이 평균적인 스마트폰 카메라의 실제 퀄리티 수준보다는 높아서 최고의 백업 옵션이었는데...슬슬 체리피킹의 아름답던 계절이 끝나가는 느낌입니다. 

사실 뭐 아무리 압축 잘 한다 해도 언제까지고 무제한이 가능할지는 보통은 무리인데, 구글이니 이게 가능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했지만 역시 구글도 무리였나 봅니다. 다른 관점에서의 잡담으로는, 드디어 구글이 딥러닝 교육을 위한 사진 데이터셋을 다 모았다...는 말도 있긴 합니다만 이건 믿거나말거나죠.

일단 음...정책의 변환은 고화질 백업도 구글 계정의 용량에 산입되도록 해서, 개별 사용자들의 쿼터를 확실히 해 두겠다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렇게 하는 것이 아무래도 계정당 스토리지 사용량을 확실히 할 수 있어서 여러 모로 지속 가능한 서비스 매니징 측면에서 도움이 될 것이란 생각입니다. 

5월까지는 기존 정책이 유지되고, 새 정책은 6월 1일부터 올라오는 데이터부터 적용되는데, 그렇다고 우리가 6월 1일부터 사진을 안찍고 살 수도 없는 노릇 아니겠습니까. 일단 제 경우에는 막상 사용 시나리오의 변경을 생각하니 생각보다 머리가 크게 아파오긴 합니다만...사실 구글 포토가 안드로이드 폰에서의 접근성도 뛰어나고 해서 스마트폰의 기본 사진 갤러리 앱을 대체한 지도 꽤 오래 되었는데(순정 안드로이드 폰에는 아예 기본 갤러리 앱이 구글 포토입니다), 이걸 다시 몇 년 전으로 돌아가자니 귀찮은 일이 늘어나는 것은 분명합니다.

일단은 음...이후부터는 찍는 사진을 모두 구글 포토에 올리는 것이 아니라, 선별해서 보정도 좀 한 뒤 대표사진 몇 장 정도만 구글 포토에 올리는 식으로 써야 될까 싶습니다. 스마트폰과 카메라 사진 모두를 모으는 인덱스 카탈로그 정도의 존재가 되는 것이죠. 찍은 사진들의 원본은 PC 하드와 NAS, 원드라이브로의 백업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원드라이브는 앱 안에 사진보기가 있긴 한데 영 익숙치 않고 해서, 메인 서비스로 쓸 만한 물건은 아닌 것 같긴 합니다. 삼성 스마트폰의 갤러리앱과 원드라이브의 연결은 영 쓸만한 물건이 아닌 것으로 보이네요. 사실 지금 사용하는 원드라이브 계정의 파편화를 해결해야 하는 것도 숙제입니다. 이건 조만간 좀 더 연구를 해 봐야 될 듯 싶은데, 일단은 PC를 중심으로 직접 밀어넣는 쪽으로 작업하는 쪽이 나으려나 싶습니다.

아무 생각없이 쓰던 무제한 저장 시대의 종말과 함께, 이제는 저장도 공짜가 아니라는 당연한 생각을 다시금 하게 됩니다. 어디에 저장하든 돈과 공간이 들어가는 것이죠. 그래도 여전히 클라우드의 비용은 직접 저장하는 것에 비해 비용과 안정성 측면에서 납득은 할 만 하고, 가장 이상적인 것은 역시 둘 다 쓰는 것이죠. 잘만 쓰면 예전처럼 무리해서 3중 백업에 RAID 구축하고 하던 귀찮고 의외로 돈 많이 들어가던 일들을 많이 줄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음...역시 예전처럼 셔터 막 눌러놓고 정리도 안하던 시대는 끝났고, 이제는 찍고 나면 베스트 샷만 추려서 잉여 데이터들을 최소화하는 정성도 필요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뭐 애들 사진이 그렇게 쉽게 골라지는 것도 아니고...이건 앞으로도 고민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노트북 등 듀얼 GPU 환경에서 OBS 디스플레이 캡처 안 될때 대처법 by 파란오이


요즘 화상회의가 많아지면서, 예전에는 녹음을 했다면 이제는 OBS로 세션 녹화를 하는 편이 더 편해졌습니다. 용량의 문제는 뭐 그렇다 치고, 지금 사용하는 레노버 씽크패드 E460 노트북의 Conexant 사운드 칩의 드라이버 세팅상 스테레오 믹스가 비활성화 되어 녹음기를 사용할 수 없지만, OBS에서는 그냥 바로 사운드를 따 올 수 있다는 점도 유용합니다. 

하지만 현재 프로세서 내장 그래픽과 외장 라데온 R7 M360 칩을 함께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그래픽 구성인 이 노트북에서는, OBS를 그냥 설치하면 디스플레이 캡처 소스를 사용할 수 없는 문제가 있습니다. 다른 소스의 경우, 예를 들면 웹브라우저 등 윈도우 캡처는 일단 나타나긴 하지만, 화상회의의 세션 녹화를 가정한 유튜브 화면 녹화 테스트에서는 영상 갱신이 되지 않는 것으로 보이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역시 단순한 방법이지만 디스플레이 캡처 소스를 사용하는 것이 여러 모로 좋은 것이죠.

해결 방법은, 윈도우 10 1903 이후에서는 제어판-시스템-디스플레이-그래픽 설정에서 OBS가 사용하는 GPU를 직접 선택해 고정하는 것입니다. 클래식 앱 선택 후 OBS 설치 경로의 obs64.exe를 선택, 등록하고, 옵션을 눌러 사용할 그래픽을 선택하는 것이죠. 저처럼 외장 그래픽을 사용하지 않는 화상회의 등의 스크린 녹화가 목적이라면 내장 그래픽이 지정된 Power saving, 외장 GPU로 하는 게임 녹화라면 High Performance를 선택하면 됩니다. 덤으로, 라데온 드라이버의 스위처블 그래픽 세팅에서 앱 지정은 여기서는 적용되지 않았습니다. 

덤으로, 녹화 설정은 퀵싱크 인코더(QSV)를 선택하면 2코어 4쓰레드의 i5-6200U에서도 별 무리 없이 1080p 스크린 녹화를 실시간으로 할 수 있습니다. 직접 녹화해 보니 음...1080p 유튜브 영상을 돌리는데 의외로 프로세서 부하가 꽤 되더군요. 6세대 코어 프로세서의 내장 GPU가 유튜브의 VP9을 제대로 지원하지 않아서인가 싶습니다. 그래도 녹화 과정의 부하는 QSV 사용시 1~2% 정도 뿐이니 별 문제가 아니고, 이건 7세대 이후부터는 별 문제가 되지 않을 듯 합니다.

20210108 - 새해 준비와 앞으로 10년을 위한 준비 by 파란오이


정말 꽤나 힘들었던 한 해가 지나고 새해를 맞았습니다. 작년 한 해는 정신적이든 육체적이든 금전적으로든 모든 부분에서 여러 모로 힘든 일이 많았던 해였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음...아무래도 가정의 생계를 책임지는 가장이라는 역할에서, 코로나로 인한 노동수입 감소에 따른 생계곤란 가능성, 정말 폭풍같은 변동성의 주식투자, 그리고 미쳐 날뛰는 부동산까지....최근 이슈가 되는 부분들은 다 두들겨 맞아 본 거 같네요. 그래도 운이 따라서인지(?) 결과적으로는 그럭저럭 잘 버텨냈습니다만...

새해의 시작은 이제 다시 예전의 일상으로 돌아가는 여정이 될 듯 한데...물론 작년의 여러 상처를 지우고 깔끔하게 되돌아가지는 못할 것 같습니다. 당장 저부터 여러 가지로 허탈함이 많았기 때문이죠. 반토막났던 월급이 다시 돌아왔다고 마냥 기분이 좋지만은 않습니다. 지난 한 해동안 잃어버린 건 돈 뿐만이 아니고, 제 안에서의 의욕과 대내외적인 신뢰자산까지도 많이 잃어버렸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사방에서 두들겨맞은 덕분에, 생각도 좀 많아지고 했습니다.

올해의 방향은 공과 사, 일과 삶의 분리를 명확히 하는 데서부터 시작할까 합니다. 지금까지는 재택근무가 10년을 넘어가면서 너무 붙어있었는데, 작년에 이것저것 두들겨 맞으면서 어렴풋이 하던 생각들에 조금 더 명확한 결심이 섰습니다. 그리고 일과 삶 모두에서, 좀 더 단순하고 최소화된, 최적화된 삶에 대한 생각도 하고는 합니다. 그리고 다음의 10년을 위해서는, 이제 지난 10년간의 삶의 방식을 꽤 많이 바꾸어야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이어지는 내용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최근 포토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