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순당의 새로운 함정카드 막걸리카노 시음기 by 파란오이

역시 국순당 하면 생각나는 건 백세주고 백세주마을입니다만, 백세주마을 가서 의외로 정말 마실만 한 건(양재 본점 한정) 계절컨셉의 각종 '막걸리'입니다. 밖에서는 백세주지만 나름 정체성은 전통주 우리술이라 막걸리 베이스의 다양한 시도도 찾아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국순당 막걸리는 취향 호불호가 적은 물건이기도 하고 말이죠.

지금까지, 이 물건을 만나기 전까지 국순당의 막걸리 기반 탐구생활 모험정신의 끝판왕은 스파클링 막걸리(!) ICing 이라 생각했었습니다. 진짜로 4.x도의 스파클링 막걸리라 이것을 이길 괴작은 나올 수 있을 것인가...하고 진지하게 우주로 가는 막걸리의 미래를 생각해보기도 했었던 적이 있습니다. 아직도 대형마트들에 저렴한 가격대에 만나실 수 있으니 한번 드셔보시면 새로운 경지를 느낄 수 있으실 겁니다.

그리고 세월이 지나, 이제는 막걸리에 아메리카노를 섞겠다는 굉장한 시도가 나왔습니다. 국순당의 발표에 따르면 막걸리를 위한 스페셜리티 원두와 블렌딩을 거치고 막걸리를 섞었...다고 합니다. 과연 국순당다운 도전정신이죠. 과연 이거 양산 컨펌 도장은 누가 찍었는지, 캔을 따기 전부터 가서 싸인 받아 오고 싶을 정도입니다.

편의점 지나가다 보니 보여서 집어 왔는데, 이거 마셔보고 다음에 장보러 가니 막걸리카노와 ICing이 함께 있더군요. 기분이 묘했습니다. 바로 옆에는 물론 유럽산 맥주가 있었지만....




그래서 따라 보았습니다. 아메리카노보다는 다크 라떼에 가까운 비주얼인데, 뭐 막걸리가 탁주니 나름 맑은 음료인 아메리카노와 섞으면 라떼같은 비주얼이 나올 수도 있을 것 같긴 합니다. 

마셨을 때 소감은 음.....맛은 한 마디로 하면 왜 이렇게 나왔는지는 모르겠는데 녹인 더위사냥 맛입니다. 그런데 막걸리 기운이 살짝 올라오기도 하고, 카페인의 힘은 사실 막걸리의 열량에 밀려서 잘 느껴지지 않는 것 같습니다. 

아메리카노 베이스면 좀 더 청량하게 나올 수도 있었을 것 같은데 생각보다 많이 걸쭉해서 조금 아쉽다고나 할까...블렌딩한 막걸리가 조금 진하고 단 걸 탔나 본데, 국순당 막걸리들 중에 조금 덜 달고 덜 진한 것들도 있었는데 그것과의 조합이 더 낫지 않았겠나 싶긴 합니다.

그래서 이걸 진짜 커피 마시듯이 일하면서 마셔 본 소감은...당과 카페인이 충만한 커피믹스 이상의 버프 효과가 있긴 한데 두잔 이상은 좀 권하고 싶지 않고, 출퇴근때 조금 괴로울 거 같긴 합니다. 진짜 언제 마셔야 될 물건인지 참 애매한 느낌. 저야 집에서 잔업하면서 홀짝홀짝 마셨는데, 마실 때도 때와 장소의 전략이 필요할 거 같습니다. 

아마 이름과 컨셉부터 앞으로 전설 오브 레전드 같은 존재가 될 거 같은 역대급 작품입니다. 여러 가지 의미로요 (....)
경쟁 상대라면 호가든 유자나 자몽소주나 뭐 이런거 생각나긴 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ad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