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의 가슴아픈 사태 - 업그레이드 하려다가 결국 파토 by 파란오이


작년에 크고 아름다운 데스크톱 업글 다음에, 올해쯤엔 그래픽카드와 SSD를 바꿔볼까 싶었는데 딱히 계기도 없고 해서 계속 미루다가, 회사 경비처리 올린것이 수리되어 입금된 걸 보고 '자 이제 질러볼까' 하는 타이밍에...

.........대만 출장을 다녀와서 정신을 차리고 '자 이제 질러볼까' 하니 물량이 전멸...

최근 온갖 가상화폐들의 채굴 겜블링에 씨가 말랐다더니 과연 그런가 합니다.
어제 어느 그래픽카드 유통사가 1050/1060 프로모션 한다더니 프로모션 구경도 못해보게 생겼습니다 (....)

SSD 바꾸는 건 그래픽카드 바꾸는 김에 겸사겸사 하려 했더니 이것도 일단 보류 (........)
마음 먹었을 때 질러야 하거늘, 이렇게 한번 기세가 줄면 또 먹고사느라 바빠서 신경 안쓰게 됩니다.



그나마 게이밍 성능이 너무 처참해서 도저히 참을 수 없다...싶으면 상황이 또 달라지겠지만서도, 현재 저기서 그나마 1080p 기준 사양이 제일 높아보이는 것이 프로젝트 카스와 철권7...인데,

........지금 굴리는 6950X/64GB/GTX760 수준에서 뭐 중-상옵 60fps 고정 가까이 나오고 있으니 막상 플레이엔 또 문제가 없습니다. 철권 정말 최적화 갓겜으로 칭송할 만 합니다. 들리는 말에는 560Ti로 중옵이 깔끔하게 돌아간다고 합니다. 


이렇게 또 업그레이드가 한 타이밍 늦춰지고, 그 와중에 먹고사는 일은 더욱 격변하고 있어 앞으로 PC로 게이밍 열심히 할 수 있을지도 확실치 않습니다. 지금도 데톱보다 노트북 쓰는 시간이 더 긴데......

그래도 철권은 재미있군요. 클로에쨔응 힘내 ㅜㅜ

덧글

  • 루루카 2017/06/06 13:20 # 답글

    언제나 그런(?)겁니다~ ^_^`... 그냥 돈 굳었다고 기쁜 마음으로~
    (전 작년 말에 충동구매로 GTX 660 → GTX 1070 했으나,
     거의 세컨드 PC의 iGP로 하는 간략한 게임, 혹은 태블릿 PC에서 칸코레 하는게 대부분인지라... 놀/고/있/죠)
  • 파란오이 2017/06/06 21:38 #

    이러다 내년 차세대 카드들 말로만 다시 노리고 있지 않겠나 싶습니다 (...)
댓글 입력 영역

최근 포토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