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4분기 애니메이션 개인적 기대작들 by 파란오이

뭔가 짤로 써먹을 만 한게 안보이니 오늘은 뭐 없이 갈 수도 있겠습니다.

결혼 이후로 거의 탈덕의 길을 가고 있어서 지난 분기는 정말 신작을 한 편도 안보고 넘어가는 쾌거를 달성했습니다만...
이번 분기는 지금까지 보던 것들 결말 같은것만 봐도 꽤 많이 리스트업하게 됩니다.

솔직히 이제 최근 트렌드 따라가기도 힘듭니다.....






1. 지난 분기의 리스트를 다시금 되짚으면서 나중에라도 볼 필요가 있겠다 싶은 물건을 꼽아본다면야...


- 사모님은 학생회장 : 아무리 병맛이 쩔더라도 왠지 봐야할 거 같지만 항마력이 버텨줄지는 미지수
- 투러브 트러블 다크니스 세컨드 : 믿고 보는거죠 뭐
- 프리즈마 이리야 쯔바이 헤르쯔 : 믿고 보는거죠 뭐 (2)


2. 그리고 이번 분기 리스트를 보자니 몇 가지 봐야될 것들이 보입니다.

- 오와리모노가타리 : 이 이야기 시리즈 끝이 어떻게 나는지 꼭 봐야될 거 같습니다
- 칭송받는자 거짓의 가면 : 이건 거의 의무감에 보는거죠 뭐
- 창궁의 파프너 엑소더스 두번째 : 의무감도 있지만 여러모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 사쿠라코씨의 발 밑에는 시체가 묻혀있다 : 제목이 흥미가 돋습니다 (?!)
- 모든 것이 F가 된다 : Aㅏ.....



예전엔 봤겠지만 지금은 글쎄

- 비탄의 아리아 AA : 소설도 보다가 던져버렸는데 이걸 볼까....
- 내가 아가씨 학교에(ry : 소설도 보다가 던져버렸는데 이걸 볼까.... (2)


강렬한 뒷맛이 느껴지는

- 북두의 권 딸기맛 : 관둬.....
- 소년탐정 김전일 R : 너무 친숙한 이분도 참 오래 가십니다


3. 몇개 뽑아보긴 했는데 진짜 이걸 언제 보느냐가 관건이겠네요 (.......) 버스 지하철에서 보면 되겠다 싶은데 요즘은 타자마자 그냥 졸게 되네요. 늙었나 봅니다. 심지어 차 가지고 나가면 아무것도 못하죠. 음악 정도 듣는거 말고는...

여하튼 파프너는 벌써 시작했습니다.


최근 포토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