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 선물리뷰 (51) - 롤스로이스 가죽 마우스패드 by 파란오이


이것도 정말 간만에, 쌓이고 쌓여서 고르고 골라, 귀차니즘을 무릅쓰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별 거 아닌 마우스패드도 롤스로이스는 다릅니다. 소가죽(추정)으로 만든 마우스패드라니 후덜덜...
남자라면 롤스로이스 정도는 한번쯤 뽑아야죠 (?!)





쓰던거 제대로 안닦아서 좀 먼지가 있긴 한데, 저 롤스로이스 마크만으로 충분합니다.

사실 예전까지 쓰던 마소 무선레이저 6000 v3가 슬슬 마우스 휠 고무까지 녹아내리기도 했고, 얼마 전 손목터널증후군으로 의심되는 증상이 꽤나 심각하게 온 적이 있었습니다. 그 때 큰맘 먹고 키보드 마우스를 전부 교체하기로 맘먹고, 싹 바꿨죠. 그래서 지금은 로지텍 K750 솔라키보드, 로지텍 G300 유선 게이밍마우스로 바꾸었습니다.

사실 이전까지 아무 불만없이 쓰던 강화유리 패드가 원인인가도 싶었습니다. 손목받침은 고사하고 꽤나 차갑거든요. 게다가 새 마우스의 옵티컬 센서와는 영 궁합도 좋지 않았습니다. 조금씩 튑니다. 뭐 그래서 겸사겸사 뭘로 바꿀까 하다가 결국 비장의 무기를 꺼내들었습니다.

롤스로이스 답게 소가죽 씁니다. RR 로고가 압권이죠. 아마 차 안뽑아도 주니까 저도 쓰고 있겠지만, 어떻게 받을 수 있는지는 저도 정확히 모릅니다. 촉감은 뭐 가죽답게 언제나 그리 차갑지 않게 쓸 수 있습니다. 슬라이딩도 대단히 부드럽고, 하드한 게이밍보다는 아주 컴포트한 일상 작업에 최적의 궁합입니다. 

하지만 저 손목받침은 있는듯 없는듯 도움 별로 안됩니다. 오히려 가장자리 스티치가 손목에 느껴질 정도로 낮습니다. 뭐 그래도 사실 없는 거보다는 나아 보이지만 말입니다. 


그리고 신기하게도, 이거 쓰고 나서 손목 통증이 거의 사라졌습니다. 진짜 손목에 냉기가 들어가서 그랬는지 저 미묘한 손목받침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말입니다. 사실 좀 쉬어서 그런가 싶기도 합니다. 덕분에 요즘은 팔과 악력 운동을 조금씩이라도 하고 있습니다. 확실히 조금 해두니 관련 증상이 싹 없어져서 이왕이면 보강하는 차원에서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아직 선물리뷰, 지름리뷰 한참 남았습니다 허허허...

덧글

  • 구라펭귄 2013/12/24 16:05 #

    선물왕! 김오이!
  • 파란오이 2013/12/25 19:31 #

    뭔가 성씨가 미묘하지만 넘어가기로 하겠습니다
  • 루루카 2013/12/24 23:26 #

    G300 마우스 괜찮죠? 전 잘록한 디자인이 손에 쏙 들어와서 좋더라구요~
    저도 강화유리 패드 사용하는데 크게 궁합 문제는 모르겠었는데... 뭔가 문제가 있으셨나보군요?
    개인적으로는 트랙볼이 손목/어깨 아픈데는 정말 좋더라구요.
  • 파란오이 2013/12/25 19:32 #

    사실 g300은 제가 잡는 취향과는 조금 거리가 있어서, 사실 g400이나 500급 이상으로 가야 했었다고 뒤늦게 후화하고 있는 물건이긴 합니다. 물론 성능 측면에서는 크게 모자람없고, 기능 측면에서는 멀티펑션 버튼 커스텀이 참 좋더군요. 패드를 지독하게 타긴 하더군요.

    트랙볼은 사려다가 쓸만한 게 없는 관계로.....(....)
  • MANIAC 2013/12/25 04:01 #

    다음은 악어가죽 마우스패드 기대하겠습니다
  • 파란오이 2013/12/25 19:33 #

    악어가죽 까이거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ad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