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6년 채운 스파크의 추가정비 - 타이어와 블박과 종합검사 by 파란오이

요즘 복직 이후 여러 가지로 분주하고 해서 참 정신이 없습니다. 이 정신없음의 8할은 아마 아직 말도 못하지만 제 마음속으로는 다 커버린 것 같은 5개월 아기 때문이겠지만 말이죠. 이 차 샀을 때 아기가 있었으면 벌써 6살...이라는 생각도 가끔 합니다만 뭐 그러지 않았던 게 다행이랄까.

제 마음속에는 아직도 몇 년 안된거 같은 느낌의 첫 차 스파크는 이제 출고 6년을 채우고, 중년의 나이에 접어들었습니다. 이제 중고차 나가도 떨이가 되는 연식인 거 같기도 하지만 아직 별 감흥은 없습니다. 연식에 비해 참 주행거리가 짧은 이유는 사실 얼마 되지도 않는 주행거리가 차 두대로 나뉘어져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 쪽은 요즘 서울, 인천 이외의 도 경계를 넘어가지 않는 근거리 커뮤터로의 본분을 잘 하고 있다 보니 자주 타도 적산거리계는 짧습니다. 애초에 아내가 아이와 둘이 나가는 것이 아직 너무 힘들어서 주행거리가 더 줄어든 것도 있지 않겠나 싶기도 합니다. 다른 한 쪽의 투싼ix는 3년 반 정도에 이제 36000km를 좀 넘어간 거 같은데, 이 차보다는 많이 탔다만 그건 디젤 suv니까...채산성을 따지면 둘다 낙제점이죠. 

그래도 연식이 되다 보니 저번엔 쇼바마운트가 자연피로파괴를 맞고, 이번엔 출고때부터 자리를 지키던 타이어와 블박이 교체를 맞고, 6년을 맞아 종합검사를 소환당했습니다. 뭐 적당히 무사히 빠져나온 거 같긴 합니다.



이어지는 내용

육아관찰기 (8) - 100일의 기적과 기절과 난리법석 by 파란오이


이번에는 사진을 좀 평범한듯 누구나 다 찍어볼 법직한 컨셉사진으로 해 보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런 사진을 주기적으로 찍어 두시기를 추천하는데, 아이는 너무도 빠르게 훌쩍 커버리고, 이런 작고 보드랍고 귀여운 순간은 정말 순간이기 때문입니다. 사진이 딱 한달전인데 음...뭐 지금은 정말 조금 더 컸습니다. 

바야흐로 60일의 변신을 지나고, 아이는 이제 우는 것 대신 옹알이를 시작해 뭔가 분명하게 메시지를 전하기 시작하고, 따뜻한 햇볕 비치는 창가에서 바깥 구경 하면서 음악듣다 바운서 흔들면 잠도 좀 자고 하는 평화로운 시절에(?) 접어들었습니다. 그 전처럼 그냥 냅다 우는데 톤이 미묘해서 그걸 구분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옹알이의 내용이 달라지니 좀 알기가 쉽습니다. 그래도 워낙 어린 아이라 그렇게 지적 생명체의 복잡함을 전달하지는 않고, 배고픔과 졸림, 심심함 정도의 패턴을 파악하면 대부분의 상황에 당황하지 않고 움직이는 자기 자신을 보게 됩니다. 

100일 근처에 오면 아이가 또 한번 달라집니다. 잠이 더 길어지고 먹는 텀이 조절되고, 애도 좀 더 차분하게 훌쩍 자란 모습을 보인다고 하죠. 수면교육 딱히 열심히 안해도 잘 잡히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이렇게 베스트 시나리오로 흘러가 주면 보통 '100일의 기적'이라 하는데, 그 과정이 좀 느긋하게 넘어가다 보면 60일 이전의 모습으로 밤에 따박따박 깨고 먹기도 자주 먹고 보채기도 자주 보채고 더 극성으로 보채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게 보통 '100일의 기절(...)' 이라 부르더군요. 

이어지는 내용

윈도우 10 RS4 - 2018 April Update 업데이트 설치 소감 by 파란오이



원래는 4월의 패치 화요일에 나오려고 했다가 추측이 무성한 버그로 연기되었다가, 원래는 Spring Creators Update로 하려 했던 걸 April Update로 바꾸고 4월에는 무조건 내겠다! 해서 4월 30일에 냈던 이 2018 April Update. 빌드번호는 1803. OS 빌드는 오늘 5월의 패치 화요일을 적용하면 17134.48이 되어 있습니다.

원래 예정대로 나왔으면 회사 복직하기 전에 클린설치를 하고 상쾌한 마음으로(?) 복직하려 했거늘, 갑자기 연기되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회사 노트북은 그냥 돌아만 가게 손보고 하다가, 5월 1일 근로자의 날을 맞아서 주로 사용하는 데스크톱, 노트북 두 대에 클린 설치했습니다. 데스크톱은 시스템 드라이브 포맷과 클린설치, 노트북은 업데이트 이후 시스템 초기화했습니다. 

덤으로, 개인적으로는 이번 업데이트와 함께, 지금까지 족쇄처럼 따라다니던 구형 어도비 툴을 집어던지고 그냥 되든 말든 오픈소스 공개 소프트웨어의 활용으로 가보기로 했습니다. 당연하지만 의외로 대체할 만한 툴이 (익숙해지기만 하면) 잘 되어있고, 적응되면 나름 소소하게는 쓸 만 합니다. 그리고 최근에는 6년만인가 7년만인가만에 GIMP 2.10 릴리즈가 등장했기도 합니다.


이어지는 내용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최근 포토로그